사는 이야기2012. 10. 22. 06:30

예전에 사무실에서 강아지 쫄쫄이를 키우게 된 사연을 얘기한 적이 있다. 한 식구가 된지 벌써 꽤 오랜시간이 지났다. 한 3개월정도? 이젠 강아지 적의 모습에서 많이 탈피해 사람으로 치자면 청소년쯤 된것 같다. 사춘기라 말도 잘 안듣고, 틈만나면 사고를 치고 반항하려 든다. 사무실 안으로 못 들어오게 가르쳤고, 영특하게도 말을 잘 알아듣더니 요즘은 잠깐만 한눈팔면 어느새 안으로 들어와 돌아다니기 일쑤고, 그러다 눈이라도 마주치면 능구렁이처럼 슬그머니 나가서 문앞에 앉아있는다. 마치 왜요? 하듯이 해맑은 눈을 초롱초롱하게 뜨고서는... 그뿐인가. 사무실 문 앞에 둔 슬리퍼를 슬쩍 물고 나가 미친듯이 물어뜯어 놓고, 어릴적엔 하루종일 나만 졸졸 따라다니며 사무실 주위를 떠나지 않더니만 요샌 걸핏하면 가출해서 온 마을을 싸돌아 다니다 끼니때면 들어오기 일쑤고, 그것도 요즘 며칠간은 아예 밤에 잠자러만 들어온다. 아침 일찍 인부들을 따라 현장에 나가서 콘크리트를 타설해 놓으면 거기다 발자국 찍기 놀이를 하지않나, 사람과 차로 바쁘게 움직이는 통로에 떡하니 자리잡고 누워서 비켜주지도 않아서 저러다 한대 걷어차이거나, 차에 치이지 않을까 걱정되기 시작했다. 오늘 사무실 막내 김기사에게 한마디 했다. "내일부터 묶어라"

 

불쌍한 놈...이제 내일부턴 인생이, 아니 견생이 바뀌는 것도 모르고 아주 신났다. 참, 그리고 드디어 주인이 밝혀졌다. 마을버스를 운전하는 기사분네 개라고 한다. 어디서 얻어왔는데 집을 나가서 안들어왔다고. 동네를 돌아다니는걸 보고 수소문 해보니 우리가 데려다 키운다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 그러면서도 데려가지는 않았는데, 우리더러 키우고 나중에 공사끝나고 나갈때 돌려달라고 한다. 어차피 공사가 끝나고 섬을 떠날때는 안그래도 골칫거리인데 우리로서는 더없이 잘된 일이다. 다만, 이 곳이 보신탕 문화가 발달된 동네다보니 저 녀석도 우리를 떠나 진짜 주인에게 돌아가면 견생이 또 어찌 바뀔지 모를 일이다. 주인의 사랑을 받으며 천수를 누리다가 죽게될지, 그 해 여름을 못 버티고 한목숨 희생할지... 그러니 사무실에서 온갖 사랑받고 자라는 지금이 어쩌면 쫄쫄이 견생의 황금기일지도 모르겠다. 강아지 팔자는 상팔자도 됐다가 개팔자도 됐다가하니 뒤옹박 팔자가 맞는 말이다.

 

 

이 녀석 자는 모습을 찍어봤다. 잠이 많아서 심심하다 싶으면 아무데나 드러누워 자는데 엎드려서 자면 등이 배기는지(ㅡㅡ;) 가끔 누워서 자기도 한다. 살금살금 몰래 다가가서 찰칵! 저 신발 벗는곳 까지가 쫄쫄이에게 출입을 허한 공간이다. 처음엔 문 밖에서 못들어오게 했는데 어찌나 애절한 눈빛으로 사람들에게 가까이 다가오고 싶어하는지 저곳까지 허락했는데, 지금은 슬그머니 발 한쪽을 안으로 딛고 눈치를 보다가, 아무도 자기를 안보고 있거나 뭐라 하는 사람이 없으면 네발 다 넘어오고 잠시 또 눈치를 보다가 탕비실도 들어가고, 일하고 있는 책상 밑에까지 다가온다. 그러다가 이놈!하고 호통을 치거나 매서운 눈빛으로 레이저빔을 발사하면, 마치 뒷머리 쓱쓱 긁으면서 느릿느릿 신발장 안으로 들어가 눕는다... 

 

너는 거기까지만... 그리고 아무데서나 다리를 쩍 벌리고 말이야. 보는 사람도 생각을 해주지 않으련? 쩍벌견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울 본가 씨츄도..쩍벌녀입니다.
    마사지 해달라고 벌렁 드러눕습니다~~

    2012.10.22 07: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참 신기한 녀석이네요.
    아니, 왜 저렇게 잠을 자는 걸까요?
    사람들의 사랑, 듬뿍 받고 있겠어요.^^

    2012.10.22 08:27 [ ADDR : EDIT/ DEL : REPLY ]
    • 인터넷을 찾아보니 더 희한한 자세로 자는 고양이, 강아지들을
      볼수 있더군요~~

      2012.10.23 00:14 신고 [ ADDR : EDIT/ DEL ]
  3. 쫄쫄이가 이렇게 컸네요 ^^
    예전에는 작고 귀여웠는데 ㅎㅎㅎ
    근데 저렇게 쩍벌리고 자도 되요?ㅎㅎ

    2012.10.22 08: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 이제 세달 됐는데 강아지 티가 확 가셨어요~
      사람 나이로 치면 청소년쯤 될려나요?

      2012.10.23 00:15 신고 [ ADDR : EDIT/ DEL ]
  4. 앗+_+
    쩍벌견! ㅎㅎㅎㅎ
    귀여워요~

    2012.10.22 09: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강쥐가 참 귀엽네요
    자는 모습으로는 태평성대의 견생이 아닐까 싶습니다. ㅋㅋ

    2012.10.22 09: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19금인가요? ㅎㅎㅎㅎㅎ
    저때만큼은 여느 사람 부럽지 않을 쫄쫄이겠어요..ㅎㅎㅎ

    2012.10.22 09: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어쩜 자는 모습이 저럴까요 ㅎㅎ
    하트 표시가 귀엽습니다. 기분좋은 한주로 출발하시기 바래요^^

    2012.10.22 10: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하하하~~~
    요리 편하게 들어누워 자는 걸 보면...
    편한 모양입니다. 주인집을 벗어나 요기서 자릴 잡은 걸 보면 말이죠.

    2012.10.22 12:17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니까요. 경계를 안하고 완전히 편한 상태라야 저런 자세가
      나오겠죠? 그래도 은근슬쩍 선을 넘어 사무실로 들어오면 순식간에
      슬리퍼가 날아가니 조심해야 할텐데요 ^^

      2012.10.23 00:18 신고 [ ADDR : EDIT/ DEL ]
  9. 그래도 주인이 있었다니 다행이네요ㅎㅎ
    앞으로 어떻게 될진 모르겠지만 건강하기를!

    2012.10.22 13: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요놈이 바로 그 유명한 쩍벌남이네요...ㅋㅋ..
    때로는 불청객이 더없이 반가울 때가 있습니다.
    새벽부터 내린 비가 잠시 내리다 말겠지 했는데...여태 더 굵게 내리네요..
    이럴 때일수록 감기조심하시고요..

    2012.10.22 14: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여기는 오늘 오후부터 비가오기 시작했어요. 밤새 내릴것 같습니다~
      정말 가을비네요..

      2012.10.23 00:19 신고 [ ADDR : EDIT/ DEL ]
  11. 비밀댓글입니다

    2012.10.22 15:49 [ ADDR : EDIT/ DEL : REPLY ]
  12. ㅎㅎㅎ왜 그러는 지 궁금... ㅋㅋ

    잘 보고가요

    2012.10.22 17: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쫄쫄이 너무 귀여운데요..
    어디에서나 졸려우면 기대서 잘 자네요.. 예민하지 않아서 좋겠어요..
    재밌는 사진 잘 보고 갑니다.

    2012.10.22 18: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아 넘넘 귀엽슴다
    제발 이놈 억울하게 죽지않기를

    2012.10.22 21: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강아지가 저렇게 자는 건 첨 봐요.

    2012.10.22 22: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저도 인터넷에서 고양이들이 희한한 포즈로 자는건 봤지만
      키우는 녀석이 저렇게 자는건 처음 본답니다 ^^

      2012.10.23 00:25 신고 [ ADDR : EDIT/ DEL ]
  16. 사진으로만 볼 때는 귀엽기만 한데(!?) 말이죠 +_+
    일전에 보았던 강아지가 이렇게 컸다니, 정말 부쩍부쩍 크는군요(!)

    2012.10.23 03: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저희집 고양이 두마리도 가끔 저러고 자요 ㅋ

    2012.10.26 00: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쭈리

    배 만져주면 좋아하겠어요~~ㅋㅋ

    2012.12.03 13:4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