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가 본영화,읽은책

전래동화, 민담, 설화의 의미를 찾는 작업 '옛이야기의 힘'

 

 

고전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얘기를 많이 들어왔다. 아니 삶을 살아가면서 인문학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사람도 많았고, 인문학 중에서도 고전의 힘에 대해 강조하는 학자들도 많았다. 헌데 딱히 공감이 가지 않던 차에 이 책을 만나게 되었다. <삶을 일깨우는 옛이야기의 힘>. 바로 이 책이야말로 인문학, 그중에서도 고전의 중요성을 잘 알려주는 책이 아닐까? 블로그 활동을 하면서 해외에 계신 교포분들과도 웹상에서 교류를 활발히 하게되는데 그중 교육에 관심많은 교포분의 포스팅을 보면 인문고전의 중요성을 국가에서 일찍부터 인지하고 국민들에게 교육을 통해 고전교육을 하는 나라들이 유럽에는 많음을 알게됐다. 대표적으로 독일과 프랑스 같은 나라들이 그러했는데 고전문학을 읽고, 에세이를 제출하거나, 시를 외우게 하고, 서로 토의를 하게 하는등 활발한 고전문학 수업이 이루어진다고 한다. 이런 영향을 점차 받는 탓인지 우리나라 교육계도 점차 고전의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는듯 하다.

 

어렸을때 할머니가 들려주시던 "옛날 옛날에~"로 시작하는 설화, 민담들을 찾아서 채록하고, 지역마다 전래되어 내려오는 다른 버젼의 민담들을 모아 그 의미를 해석하고, 여기서 삶의 교훈을 얻는 작업, 저자는 이런 작업들을 통해 우리 옛이야기들에서 인생의 교훈을 독자들에게 설파한다. 우리가 잘 알고있는 해님달님 이야기부터 우렁각시, 형님이 된 호랑이들의 이야기가 소개되고 있고, 또 처음 들어보는 민담들도 많이 소개가 되고있다. 책으로 전해지지 않고, 구전으로만 전래되어 내려오는 이런 이야기들은 어떤 힘을 갖고있을까? 생각해보면 수백년, 혹은 수천년동안 세대가 바뀌면서도 소멸되지 않고, 할머니가 아버지에게, 아버지가 아들에게 들려주며 살아 내려오는 이런 이야기들은 그만한 힘이 있어서 그런 생명력을 갖게 된게 아닐까? 책의 서두에 저자가 한 말에 이런 대목이 있다. 어느 지역의 할머니께서 하신 말씀이라는데 다른이로부터 이야기를 듣고, 그 이야기를 또 다른 사람에게 하지않는건 그 이야기를 죽이는 거라고. 들었으면 반드시 전파해야 한다는 거다. 그게 그 이야기를 살리는거란다. 그런 암묵적인 사고가 수백년동안 우리 서민들의 민담과 설화들을 끊기지 않고 전해 내려오게 한 힘이 아니었나 싶다.

 

 

 

 

개인적으로도 뜻깊었던 점은 초등학교 1학년 딸아이에게 아내가 사준 전래동화 전집을 함께 보면서 접했던 전래동화들이 이 책 <삶을 일깨우는 옛이야기의 힘>에서도 소개된 것들이 있어서 반가웠다. 어린 아이들에게 침대맡에서 들려주는 "옛날 옛날에~" 로 시작하는 이야기에서 이제는 그 이야기가 함축하고 있는 참뜻까지 함께 알려줄수 있는 엄마, 아빠가 되어보자.

  • 이전 댓글 더보기
  • 굄돌 2012.12.31 17:13

    옛날 옛날에~
    이렇게 시작되는 이야기는 어른이나 애나 다들 재미있어 하지요.
    요즘처럼 읽을 거리가 많은 세상에서도
    아이들은 옛날 이야기를 눈 반짝이며 듣거든요.

    아빠소님, 1년 동안 고생 많으셨어요.
    내년에도 좋은 글 많이많이 올려 주세요.^^

  • 또웃음 2012.12.31 21:29 신고

    저도 2013년 3월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큰조카에게 전래동화를 읽혀주고 있어요.
    고전의 힘은 이미 충분히 검증되었을 정도로 막강하니까요.

    아빠소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01 09:38

    어렸을때 고전읽기대회가 기억나네요.
    요즘은 고전속에 담긴 철학이 정말 맞았구나 하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아빠소님...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루비™ 2013.01.01 21:24 신고

    아빠소님~~ 언제나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지난 한해 동안에 베풀어주신 관심에 감사드리며......
    2013년 새해에도 복 많이 받으시고 늘 건강하세요~~

  • 티런 2013.01.02 09:13 신고

    정말 외할머니한테 이런 이야기들 듣고 자랐는데...
    그 시절 생각이 날듯 합니다.
    아빠소님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 레이니아 2013.01.04 04:41 신고

    옛날옛날에~ 로 시작하는 전설과 민담 때문에 예전에 고생 꽤나 했던 기억이 납니다...T_T
    하지만 말씀처럼 정말 고전은 중요한 것 같아요. 일단 아이들에게 재미있는 이야기를 해줄 수 있는 거리(!?)이기도 하구요^^
    무척 오랜만에 찾아뵙고 인사드립니다. 잘 지내셨죠^^?
    조금은 뒤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행복하시길 바래요!

  • 신기한별 2013.01.05 00:59 신고

    옛이야기 한번 읽어보고 싶네요..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버섯공주 2013.01.05 09:36 신고

    어렸을 때 즐겨 읽었던 전래동화가 생각나네요. ^^
    새해 맞이 인사를 못드린것 같아요.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워크뷰 2013.01.07 03:00 신고

    고전의 힘은 저력이죠^^

  • 예문당 2013.01.08 09:17 신고

    저도 말씀하신 그런 엄마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1인입니다. 그런데 쉽지 않네요. ^^;
    새해 인시가 늦었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나비오 2013.01.13 11:07 신고

    '옛날 옛적에' 참으로 정감어린 말인것 같아요
    그리고 여기에 옛 사람들의 지혜가 있어서 더욱 좋구요 ^^

  • 쵸콜렛3 2013.01.15 11:39 신고

    뭔가 향수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1.15 12:25

    향수가 느껴지네요.

  • 깊은 하늘 2013.01.17 17:21 신고

    아이누리에서 나온 고전명작전집을 샀었는데, 사실 부모도 아는게 없으면 이야기를 읽어도 아이에게 숨은 내용을 얘기해주지 못하잖아요. 그런데, 책에 논술용으로 자세한 설명을 덧붙여놓아서 그런지, 부모인 나에게 많은 도움이 되더군요. 여튼 설명이 붙은 쉬운 고전을 읽으면 삶의 지혜를 깨치는데 정말 도움이 많이 되요.

  • 지현 2013.01.18 01:28

    기억하실 지 모르겠지만 일단 오랜만입니다.
    읽다보니 이야기 전파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아빠소님 블로그같이 책 리뷰 블로거를 두고 하는 말 같기도 해서 기분이 좋아요.
    요즘 책 리뷰 블로그가 너무 좋아졌거든요. ㅎㅎ

  • 광주랑 2013.03.12 18:04 신고

    옛부터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들엔 참 많은 것이 담겨져 있죠. 우리나라의 설화나 민담에서도 우리나라의 생활상, 선조들의 생각, 교훈 같은 것들을 느낄 수 있어서 참 좋아한답니다. : ) 소개해주신 책도 한 번 읽어봐야할 것 같아요~ 좋은 포스팅 잘 읽고 갑니다 ^^

  • 익명 2013.03.14 20:58

    비밀댓글입니다

  • 바닐라로맨스 2013.07.21 14:10

    어려서 동화책으로 가볍게 접했던 이야기들이네요.
    그런 이야기의 참뜻을 말하는 책이라니. 꼭 한번 읽어봐야겠어요 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8.27 00:29

    블로그가 참..편하고..친근하네요^^
    또한,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

  • wholesale 2014.04.12 09:35

    아주 재미있는 이야기